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홈&사이트맵

  •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회장인사말/KESPA소개
  • 자유게시판/Q&A
  • 교장선생님 칼럼
  • 정책제안 및 토론
  • 교육계 소식
  • 행사앨범

본문영역

교육계소식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등교확대 공감하지만…서울 소규모 학교도 '전면 등교' 난색
이름     관리자 날짜     2021-03-08 17:00:29 조회     7

등교확대 공감하지만서울 소규모 학교도 '전면 등교' 난색

 

2021-02-25 13:46 송고


 

일부 원격수업 병행방역·급식으로 전면등교 어려워

"2.5단계라고 해도 3단계처럼 심각한 상황"

 

 

2021학년도 새학기 개학을 일주일가량 앞둔 지난 23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교직원이 방역 물품을 준비하고 있다./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교육당국이 전면등교가 가능한 소규모학교 기준을 완화했지만 일부 소규모학교에서는 전면등교에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다. 방역과 급식 문제 등으로 원격수업 병행이 불가피하다는 이유에서다.

 

25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학교 자율로 전면등교를 결정할 수 있는 소규모학교는 초··고교 총 280개교로 파악됐다.

 

 

지난해 서울 소재 소규모학교가 132개교였던 것과 비교하면 148개교가 늘었다. 교육부는 앞서 소규모학교 기준을 완화하는 등 올해 등교수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소규모학교 기준은 기존 전교생이 '300명 이하인 학교'였지만 '300명 초과 400명 이하 학교 중 학급당 평균 학생 수 25명 이하인 학교'도 소규모학교 대상에 추가됐다.

 

서울 중구에 있는 A초등학교도 전교생이 350명으로 바뀐 기준에 따라 소규모학교 적용을 받지만 전교생 전면등교는 하지 않기로 가닥을 잡았다. 대신 지난해처럼 학년별로 번갈아가며 등교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학교 교장은 "새로 포함된 소규모학교들은 규정상으로 전면등교가 가능하지만 심리적으로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소규모학교 중에서도 절반 정도는 우리 학교와 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규모학교들이 쉽게 전면등교에 나서지 못하는 것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심할 정도가 아닌 탓이다. 지난해 말에 비해 확진자 증가세가 꺾였지만 여전히 재확산 우려가 남아 있다.

 

최근 송파구 보습학원과 양천구 유치원 등에서 확진자가 이어진 것처럼 학교 내 집단감염 발생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하긴 힘들다. 자칫 전면등교에 나섰다 교내 확진자라도 생기면 학교로서는 책임 공방에도 휩싸일 수 있다.

 

전교생이 150명가량 되는 용산구 B초등학교는 거리두기 2단계까지는 전 학년 매일 등교 방침을 세웠다. 다만 2.5단계로 상향될 경우 소규모학교가 아닌 학교와 마찬가지로 3분의 1 이내 등교를 계획 중이다.

 

 

2021학년도 새학기 개학을 일주일가량 앞둔 지난 23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 돌봄교실에서 교직원이 칸막이를 정리하고 있다./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소규모학교는 2.5단계에서도 전면등교를 결정할 수 있지만 지난해 경험을 토대로 2.5단계에서 등교를 확대하기에는 무리라는 판단에서다. 2.5단계라고 해도 3단계에 준하는 심각한 상황으로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B초등학교 관계자는 "지난해 상황을 살펴봤을 때 거리두기가 2.5단계였지만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적도 있었다""과거 2.5단계라 해도 3단계에 준하는 경우도 꽤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 12월 초 관내 모든 중·고교를 대상으로 전면 원격수업 전환을 결정한 바 있다. 수도권은 거리두기가 2.5단계였지만 서울에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등교수업 중지 결정이 내려졌다.

 

급식도 소규모학교에서 전면등교를 선택하기 어렵게 하는 이유로 꼽힌다.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부분 학교가 급식실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있다. 급식에 걸리는 시간도 길어질 수밖에 없다.

 

성북구 소재 C중학교도 전교생이 약 390명으로 전면등교가 가능하지만 급식 때문에 학년별 원격수업 병행 방침을 세웠다. 지금 거리두기 기준대로라면 다음 주부터 3분의 2만 등교하고 나머지는 원격수업을 듣는다.

 

이 학교 교장은 "점심 급식을 50분 안에 2개 학년을 끝내야 하는데 시간이 빠듯하다"면서 "3개 학년을 급식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이라고 말했다.

 

일선 학교에서는 등교확대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실제로 학교가 전면등교를 포함해 등교인원을 늘리기에는 부담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등교확대에 맞춰 방역인력 지원을 더 늘릴 필요성도 제기된다.

 

한국초등교장협의회장인 한상윤 서울봉은초 교장은 "등교 학생을 늘리고 싶어도 학교 입장에서는 역량과 능력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면서 "소규모학교에서도 방역 역량에 대한 우려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교 방역인력이 더 지원될 필요가 있다"면서 "학교마다 방역인력 수요에 차이가 큰데 초등학교처럼 인력이 더 요구되는 곳은 학교 상황에 맞게 지원 규모를 늘려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정지형 기자, 권형진 기자 kingkong@news1.kr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총게시글 : 1624 [1/82페이지]
번호 제목 등록자 등록일 조회수
1624 유은혜 부총리, 전국 교장단 대표와 간담회...  관리자 2021-06-16 16
1623 한국초등교장협의회장에 한철수 교장 .. “...  관리자 2021-06-02 32
1622 한상윤 한초협회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  관리자 2021-05-18 29
1621 '발열 체크' 출입구에 몰리는 아이들…학교...  관리자 2021-03-08 18
1620 하교 후 원격수업 들으라는 학교…학부모 ...  관리자 2021-03-08 14
1619 '라면형제 방지' 원격수업 학생도 '급식' ...  관리자 2021-03-08 10
1618 "매일 등교 학생 담당 교사 백신접종 ...  관리자 2021-03-08 10
1617 송토영 천안교육장 취임 "로봇 코딩교...  관리자 2021-03-08 14
1616 천안교육지원청 제30대 송토영 교육장 취임  관리자 2021-03-08 9
1615 세 번째 코로나19 개학…거리두기 따라 등...  관리자 2021-03-08 8
1614 ⇒ 등교확대 공감하지만…서울 소규모 학교도 ...  관리자 2021-03-08 7
1613 “초3 되면 주 3회만 학교 보내나요?”…새...  관리자 2021-03-08 7
1612 거리두기 2단계 완화…내달부터 초등1~2·...  관리자 2021-03-08 8
1611 교장회, 보직교사수당 30만원 인상.. 초등 ...  관리자 2021-03-08 11
1610 정종철 차관, 한국초등교장협의회와 간담회  관리자 2021-03-08 9
1609 정종철 차관, 한국초등교장협의회와 간담회  관리자 2021-03-08 8
1608 정종철 차관, 한국초등교장협의회와 간담회  관리자 2021-03-08 8
1607 간담회 하는 정종철 차관  관리자 2021-03-08 10
1606 정종철 차관, 한국초등교장협의회와 간담회  관리자 2021-03-08 8
1605 "방역부담 늘고 등하교 안전문제도&qu...  관리자 2021-03-08 9
[1][2][3][4][5][6][7][8][9]
   

정책 및 홈페이지 정보 영역

사)한초협 사무국. 우05631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동 149-21 휴먼빌딩 4층TEL:02-523-7667 FAX:02-523-7975 E-MAIL: kespa597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