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홈&사이트맵

  •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회장인사말/KESPA소개
  • 자유게시판/Q&A
  • 교장선생님 칼럼
  • 정책제안 및 토론
  • 교육계 소식
  • 행사앨범

본문영역

교육계소식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13일부터 닫혔던 교문 열리는데…‘기대 반 걱정 반’
이름     관리자 날짜     2020-06-15 13:01:54 조회     4

13일부터 닫혔던 교문 열리는데기대 반 걱정 반

 

수정 2020.05.04 19:36

 

 단계적 '등교 개학' 실시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정부가 단계적인 등교 개학을 발표한 4일 서울 양천구 금옥여자고등학교 식당에서 교사들이 투명 칸막이를 설치하고 있다. 뉴스1

 

교육부가 오는 13일부터 고3을 시작으로 순차적인 등교개학을 발표한 4일 학부모와 교사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 달 넘게 이어진 온라인 수업에 지친 이들은 등교개학을 환영했지만 한편에선 집단 감염 우려가 남아 있어 시기상조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날 경기 용인시에 거주하는 박모(40)씨는 아이가 집에만 있다 보니 스마트폰과 TV에 집착해 성장기 건강이 걱정됐다면서 교육 현장에서 손 세정제, 마스크 등을 잘 이용하고 생활 방역을 준수하면 등교하는 게 괜찮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반면 초등학생 자녀를 둔 서울 동대문구 주민 목모(40)씨는 학원도 안 보내고 있는데 개학은 너무 이른 것 같다라며 지역 감염이 한 명도 없는 상황이 보름은 이어져야 마음이 놓일 것 같다고 등교개학을 우려했다. 초등학교 6학년 임모(12)군도 두 달 내내 집에서 생활해 어느 정도 익숙해졌고 아예 코로나 걱정이 없어진 다음에 개학하면 좋겠다지금은 엄마한테 밖에 나가자고 조르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교사들도 의견이 분분하지만 무게 중심은 등교개학으로 쏠리는 분위기다. 한국초등교장협의회와 서울시초등학교교장회가 지난달 29일부터 3일간 전국 초등학교 교장 2,63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의 57.1%가 등교개학에 찬성했다. 반대는 33%였고, 9.9%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등교개학에 찬성한 응답자의 26%원격수업의 한계로 학습 결손과 정서불안이 우려된다는 점을 꼽았다. 반대 이유로는 학교가 바이러스 전파장소가 될 수 있어서’(18.5%)라는 우려가 많았다. 인천의 한 초등학교 교사 정모(33)씨도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면서 피로감이 쌓인 만큼 개학을 기다렸지만 초등학생들에게 마스크를 계속 쓰게 하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할 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와 달리 서울의 초등교사 조모(33)씨는 학교에서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게 어렵다고 해도 학사 일정상 계속 등교를 미룰 수는 없어 이제는 교실에서 해답을 찾아야 할 때라고 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Copyright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총게시글 : 1579 [1/79페이지]
번호 제목 등록자 등록일 조회수
1579 교사들 “하루가 1년 같아”  관리자 2020-06-15 20
1578 [등교개학, 방역·학사운영 어떻게?] "...  관리자 2020-06-15 4
1577 고3 13일, 초1·2는 20일 등교한다  관리자 2020-06-15 4
1576 학생·교직원 마스크 상시 착용… 확진자 ...  관리자 2020-06-15 5
1575 ⇒ 13일부터 닫혔던 교문 열리는데…‘기대 반...  관리자 2020-06-15 4
1574 초등 교장 57% "5월 등교 수업 찬성&q...  관리자 2020-06-15 3
1573 "짝꿍 없고 급식 지그재그로" 달...  관리자 2020-06-15 3
1572 등교 시기·방법 오늘 발표…전국 초등교장...  관리자 2020-06-15 3
1571 전국 초등학교 교장 57% "등교개학 찬...  관리자 2020-06-15 2
1570 초교 교장 75% “등교 시기, 질본 등 전문...  관리자 2020-06-15 2
1569 전국 초등교장 57% "등교개학 찬성&qu...  관리자 2020-06-15 2
1568 초등교장 57%가 등교개학 '찬성'…"학...  관리자 2020-06-15 3
1567 다음 달 11일 이후에나 등교할 듯…“막바...  관리자 2020-06-15 2
1566 "학교 비축 마스크 580만 개도 푼다&q...  관리자 2020-03-06 5
1565 마스크·손 소독제 품귀에 학교도 걱정  관리자 2020-03-06 2
1564 개학 맞은 학교 '긴장'‥휴업도 '봇물'  관리자 2020-03-06 2
1563 조희연 교육감, 봉은초 방문 ‘신종 코로나...  관리자 2020-03-06 7
1562 “그냥 휴업하면 안 돼요?” 신종 코로나 ...  관리자 2020-03-06 2
1561 봉은초 찾은 조희연 "신종 코로나 국...  관리자 2020-03-06 2
1560 마스크 쓰고, 체온 측정하고  관리자 2020-03-06 2
[1][2][3][4][5][6][7][8][9]
   

정책 및 홈페이지 정보 영역

사)한초협 사무국. 우05631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동 149-21 휴먼빌딩 4층TEL:02-523-7667 FAX:02-523-7975 E-MAIL: kespa597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