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홈&사이트맵

  •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회장인사말/KESPA소개
  • 자유게시판/Q&A
  • 교장선생님 칼럼
  • 정책제안 및 토론
  • 교육계 소식
  • 행사앨범

본문영역

교육계소식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교사들 “하루가 1년 같아”
이름     관리자 날짜     2020-06-15 13:18:35 조회     20

교사들 하루가 1년 같아

 

등록 2020.05.27 15:44:09

 

 

입학식 대신 인증샷으로

설렘 만큼 걱정·긴장 공존

     


 

27일 오전 서울봉은초 1~2학년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는 모습. 학교는 때늦은 입학을 맞은 아이들을 환영하기 위해 운동장에 풍선 아치를 설치했다.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초등 1~2학년의 등교 개학이 시작된 27일 오전 서울봉은초. 첫 개학이자 때늦은 입학식을 맞은 아이들을 환영하기 위해 학교 운동장에 풍선으로 만든 아치가 들어섰다. 따로 입학 행사를 갖기 어렵기 때문이다. 엄마 아빠와 차례를 기다리며 인증샷으로 대신한 아쉬운 입학식. 친구들을 만날 생각에 설레는 마음만큼 걱정과 긴장도 공존하는 등교 첫날의 풍경이다.

 

한상윤(한국초등교장협의회장) 교장은 입학식도 제대로 할 수 없다 보니 아이들과 학부모들이 나중에 사진 한 장 없다고 섭섭해 할 것 같아 축입학이라고 적힌 풍선 아치를 준비해 봤다오늘이 소소한 추억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등교 첫날인 만큼 학부모와 학생들은 교문을 지나 문진표를 제출하고 현관 앞까지 동행했다. 담임교사들은 현관 입구에서 반별로 색이 다른 명찰 목걸이를 준비해 등교하는 아이들에게 손수 걸어주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환영 인사를 해주니 아이들도 선생님과의 첫 만남이 더욱 특별하게 와 닿는 듯했다.

이름이 뭐니? 아 네가 하윤이구나~! 반가워 하윤아 선생님이 명찰 목걸이 걸어줄게, 엄마랑 인사하고 체온 재고 들어가자. 선생님들이 교실로 안내해 주실 거야. 혼자 올라갈 수 있지? 이따가 보자~”

 

설레는 표정이 가득한 추하윤(1학년) 군은 선생님이 자신의 이름을 기억하고 불러주셔서 신기하고 기쁘다고 했다. 그동안 집에만 있어서 답답하고 심심했는데 오늘 학교에서 선생님과 친구들을 만날 생각에 아침에 눈도 번쩍 떠지고 준비도 서둘러 했다고. 현관 앞 소독제를 보더니 자연스럽게 스스로 척척 손 소독도 했다.

교실로 올라가 보니 학생들은 조용히 책을 읽거나 TV에서 흘러나오는 코로나19 예방수칙 동영상에 집중하고 있었다. 교실 내 모든 창문과 앞 뒷문은 활짝 열려 있었다. 아직 서먹하기도 하고, 첫 등교에 긴장한 탓인지 떠들고 장난치는 학생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교사들은 오늘 하루가 1년 같이 길었다고 입을 모았다. 처음 등교하는 학생들이기에 신발장 이용, 책상에 가방을 거는 법부터 시작해서 화장실 이용방법까지 하나서부터 열까지 모두 선생님의 손길이 필요한데 소독과 방역까지 더해지니 하루가 어떻게 지나가는지 모를 정도로 정신이 없었다고 했다. 식당이 따로 없어 교실 배식을 해야 하는 급식시간도 걱정이 컸다. 첫 급식인 만큼 급식 이용방법을 지도해야 하는데 식사 전에 아크릴 가림막을 설치하고 떼서 다시 소독하는 것까지 해야 할 일이 많았기 때문이다.

 

한 교장은 교육 당국이 격일제, 2부제 형태 등을 제안하고 있지만 담임제인 초등에서 2부제 수업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했다. 오전 4시간, 오후 4시간으로만 나눠 수업한다 하더라도 선생님 혼자서 8~10시간 수업을 진행하는 데에는 많은 무리가 따르고 급식지도나 생활지도까지 더하면 불가능한 방식이라는 것이다.

 

그는 오늘은 첫 등교라 대부분의 학생들이 나왔지만 설문조사를 해보니 앞으로 20~30% 학생들은 나오지 않고 가정학습으로 대체할 가능성이 높다“6학년은 주5, 4~5학년은 주3, 1~3학년은 주1일 출석하는 등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법을 더 고민하고 운영방안을 다듬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학교는 올해 예정돼 있던 체육대회를 내년으로 미뤘고 학예회 또한 학급 내에서만 진행하기로 했다. 학교에서 한창 활발히 활동하고 추억도 꿈도 무럭무럭 자라야 하는 아이들에게는 가혹하기만 한 봄. 교육부는 앞으로 남은 3일 고34학년, 68일 중56학년의 등교도 예정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예람 기자 yrkim@kfta.or.kr

Copyright © 한국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총게시글 : 1579 [1/79페이지]
번호 제목 등록자 등록일 조회수
1579 ⇒ 교사들 “하루가 1년 같아”  관리자 2020-06-15 20
1578 [등교개학, 방역·학사운영 어떻게?] "...  관리자 2020-06-15 4
1577 고3 13일, 초1·2는 20일 등교한다  관리자 2020-06-15 4
1576 학생·교직원 마스크 상시 착용… 확진자 ...  관리자 2020-06-15 5
1575 13일부터 닫혔던 교문 열리는데…‘기대 반...  관리자 2020-06-15 5
1574 초등 교장 57% "5월 등교 수업 찬성&q...  관리자 2020-06-15 3
1573 "짝꿍 없고 급식 지그재그로" 달...  관리자 2020-06-15 3
1572 등교 시기·방법 오늘 발표…전국 초등교장...  관리자 2020-06-15 3
1571 전국 초등학교 교장 57% "등교개학 찬...  관리자 2020-06-15 2
1570 초교 교장 75% “등교 시기, 질본 등 전문...  관리자 2020-06-15 2
1569 전국 초등교장 57% "등교개학 찬성&qu...  관리자 2020-06-15 2
1568 초등교장 57%가 등교개학 '찬성'…"학...  관리자 2020-06-15 3
1567 다음 달 11일 이후에나 등교할 듯…“막바...  관리자 2020-06-15 2
1566 "학교 비축 마스크 580만 개도 푼다&q...  관리자 2020-03-06 5
1565 마스크·손 소독제 품귀에 학교도 걱정  관리자 2020-03-06 2
1564 개학 맞은 학교 '긴장'‥휴업도 '봇물'  관리자 2020-03-06 2
1563 조희연 교육감, 봉은초 방문 ‘신종 코로나...  관리자 2020-03-06 7
1562 “그냥 휴업하면 안 돼요?” 신종 코로나 ...  관리자 2020-03-06 2
1561 봉은초 찾은 조희연 "신종 코로나 국...  관리자 2020-03-06 2
1560 마스크 쓰고, 체온 측정하고  관리자 2020-03-06 2
[1][2][3][4][5][6][7][8][9]
   

정책 및 홈페이지 정보 영역

사)한초협 사무국. 우05631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동 149-21 휴먼빌딩 4층TEL:02-523-7667 FAX:02-523-7975 E-MAIL: kespa597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