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홈&사이트맵

  •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회장인사말/KESPA소개
  • 자유게시판/Q&A
  • 교장선생님 칼럼
  • 정책제안 및 토론
  • 교육계 소식
  • 행사앨범

본문영역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강한 충격없어도 골절 발생?…'피로골절' 주의 -헬스조선-
이름     관리자 날짜     2016-07-14 15:26:03 조회     137


뼈에 금이 가거나 부러진 상태를 '골절'이라고 한다. 골절은 강한 외부 충격으로 발생한다고 알기 쉽다. 하지만 강도가 약해도 한 부위에 반복 집중되면 골절이 생길 수 있다. 바로 '피로골절'이다.


피로골절은 스포츠선수들에게 흔히 발생, 일반인들은 생소한 질환이다. 하지만 다양한 스포츠를 취미로 즐기는 사람들이 늘면서 일반인에게도 피로골절이 빈번해지고 있다. 국민생활체육회에 따르면 국내 체육동호인 수는 530만명을 넘어섰다.


서울부민병원 관절센터 이인혁 과장은 “전문적인 운동 선수들과 같이 기초 체력을 키우지 않는 상태에서 무리하게 스포츠를 즐기는 일반인들 사이에서 피로골절이 발생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피로골절을 인지하지 못하고 단순 통증으로 넘기는 경우다. 피로골절은 한번에 발생하지 않고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평소 몸에서 보내는 위험신호를 잘 감지해야 한다.


피로골절의 증상은 근육통과 함께 부기가 동반되고, 아픈 부위를 눌렀을 때 통증이 매우 심해진다. 주로 발목과 발가락 사이의 발 허리뼈(중족골)에서 흔하다. 또 초보골퍼들의 잘못된 스윙으로 갈비뼈와 경추 제일 아랫부분인 융추에도 발병한다.


피로골절이 의심되면 모든 운동을 중단해야 한다. 이후 골 스캔이나 CT, MRI 등의 검사로 골절 여부를 진단해야 한다. 주변 근육을 중심으로 마사지와 함께 재활치료를 받는 것도 도움이 된다.


 


황인태 헬스조선 기자


  • Copyright HEALTHCHOSUN.COM


  •  

    정책 및 홈페이지 정보 영역

    사)한초협 사무국. 우05631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동 149-21 휴먼빌딩 4층TEL:02-523-7667 FAX:02-523-7975 E-MAIL: kespa5974@naver.com